Hello inside

그리하여 마음이 깊어짐을 느낍니다. 예술가의 명상법
사비나미술관 신축재개관기념 특별전 @ 사비나미술관 

2018.11.1 -2019.1.31

예술가의명상법.JPG

[ 제작 인터뷰 중 ]

 

Q. 전시장에서 관람객이 빅데이터를 이용한 시스템을 통해 자신의 상태를 체크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 순서와 과정을 설명해 주세요.

 

먼저 관람객은 전시물을 통해 본인의 자율신경계 변화를 측정한다.

그 측정된 데이터로 HRV – index가 생성되는데 이것을 가지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관람객의 생태를 총 4가지의 스트레스 상태로 분류하게 된다. 분류된 것들 중 1가지의 상태가 결정되면 본인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인쇄물이 나오며 정해준 방을 선택해서 들어가면 된다.

 

Q. 본 전시 출품작의 주요한 기술인 생체인식센서와 데이터분석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스트레스를 측정하는 생체인식센서는 자율신경계를 측정하는 센서이다. 센서는 모세혈관의 동맥혈량이 증가하고 줄어드는 상태를 측정하는데 이러한 변화를 맥파라고 한다. 맥파의 주기적인 변화를 분석하면 심박변이도를 알 수가 있는데 이러한 심박변이도를 분석하여 지표로 활용하는 것이 HRV이다. 이러한 HRV – index 를 가지고 관람객의 상태를 알아볼 수 있는 것이다.

 

Q. ‘명상’이라는 주제는 얼핏, 미디어와 첨단기술등과는 동떨어진 요소로 생각됩니다. 이에 대해 미디어 작가로서 명상의 어떤 부분에 주목했으며, 관객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무엇인가요?

 

우선 명상은 생각보다 가깝게 다가오지 않는다. 그 이유는 먼저 미디어나 책 등에서 유명인들이 명상에 씌워놓은 다양한 허울 때문이라고 생각하며, 그로 인해 명상을 하려면 좌선이나 요가 등 대단한 준비를 해야 할 것만 같은 생각이 든다. 이런 것들이 실제로 명상을 알리는 데에는 도움을 줬다고 생각하지만 개인이 명상에 접근하는 것을 방해하며 벽을 만드는 요인이 되었다.

 

사실 생각해보면 명상이라는 것은 그렇게 대단할 리 없다. 정신적인 휴식을 위해 멍 때리는 행위를 잘 포장한 것이다. 그 상태를 다시 말하면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것 들로부터의 단절” 행위이다.

우리는 이 행위를 쉽게 하기위해 명상의 인식을 가볍게 만들 필요성을 느꼈다. 그래서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어떤 상황이든 명상할 수 있게 주변에 사물을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만들었다.

 

우선 이것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관람객들의 현재상태를 파악하고 성향을 분석할 필요가 있었다. 미디어는 이러한 목적을 위해 기술적으로 선택된 것이다. 미디어를 활용하는 것은 명상의 본질로 접근시켜 주기 위한 수단이다.

 

그 방법으로 4가지의 각각 다른 트리거를 만들었는데 우리는 이러한 트리거를 잘 활용하는 방법을 제시해준다.

때론 주변에 언제나 있는 특별할 것 없어 보였던 사물들이 현실의 스트레스에서 잠시나마 벗어나게 해줄 상상력의 통로가 되는 것이다.

 

우리는 이 작품을 통해 관람객들이 현실세계를 벗어나는 본인만의 트리거를 발견해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20181113_205242.jpg
20181113_205159.jpg
20181113_123119.jpg
20181113_123545.jpg
20181113_123243.jpg
20181113_123334.jpg
20190105_165253.jpg
20181113_210033.jpg
20181113_123432.jpg

Created by  

 

기획, 디자인  :  박진원, 정선애 

프로그램 개발 : 김영호 

제작 : 박진원